중국, “시진핑 사상으로 제 갈길 갈 것” > 중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allery2

gallery2더보기

중국

중국, “시진핑 사상으로 제 갈길 갈 것”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9회 작성일 21-11-12 20:04

본문

6중전회 3차 역사 결의 전략적 의미

중국에겐 자신의 길 있다는 수토불복(水土不服) 논리로
시 주석 중심으로 서구와 다른 길 가겠다고 선언한 것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폐막된 중국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장면이 베이징시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방송되고 있다. 중국은 이 회의에서 시 주석을 중심으로 하는 새 사상을 내세워 미국과는 다른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폐막된 중국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장면이 베이징시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방송되고 있다. 중국은 이 회의에서 시 주석을 중심으로 하는 새 사상을 내세워 미국과는 다른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시진핑 신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은 마르크스주의를 중국화하는데 새 비약을 이룬 것이라 했는데, 이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신화통신> 기자)
“(새 사상은) 마르크스주의의 기본 원리를 중국의 구체·실제상이나 중화의 우수한 전통 문화와 결합한 중대한 이론적 성과다. (시 주석이 집권한) 18차 (당대회) 이후의 역사적 성취와 변혁의 중요한 이론적 결정체이다.”(왕샤오후이 당 중앙선전부 부부장)
11일 끝난 중국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6중전회)에서 채택된 3차 ‘역사 결의’인 ‘중국 공산당 100년 분투의 중대한 성과와 역사적 경험에 관한 결의’의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12일 오전 열린 기자회견은 공산당의 지루한 ‘이론 강의’와 같은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관영 언론이 주도한 질의응답은 중국 공산당이 2017년 19차 당대회 이후 지도 이념으로 내세워 온 ‘시진핑 신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내용을 잘 설명하기 위해 사전에 잘 기획한 연극처럼 보였다. 시 주석이 내세우고 있는 ‘공동부유’에 대해선 “강제기부는 아니다”는 내용의 질의응답이 이뤄졌지만, 미-중 전략경쟁에 대해선 구체적 언급이 나오지 않았다.
회견에 나선 왕 부부장은 모두 발언에서 “시진핑 신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적 지도지위를 확립하는 것은 전당·전국·전민족의 공통적 희망을 반영한 것으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역사적 과정이라는 결정적 의의를 갖는다. 어떤 곤란이나 좌절도 중화인민의 전진을 막을 수 없고 어떤 위험과 도전도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역사 결의를 통해 한층 더 중대한 의미를 갖게 된 이 이념을 지렛대 삼아 내년 가을께 열리는 20차 당대회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을 마무리 지은 뒤, 2049년 강국 건설을 통해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완수하겠다는 뜻을 재차 내비친 것이다.
그런 기본 인식 때문인지 전날 공개된 공보를 보면, 지난 1·2차 결의 때와 달리 당의 주요 과오로 꼽히는 문화대혁명이나 천안문사태 등에 관한 내용이 일절 등장하지 않는다. 7000자에 이르는 긴 문서의 절반을 2013년 시작된 시진핑 체제의 성과를 강조하는데 집중하며 100년에 걸친 중국 공산당의 장미빛 서사를 완성한 것이다.
시 주석의 주요 브레인인 장진취안 당 중앙정책연구실 주임도 중국이 서구와 다른 길을 가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다. 그는 중국의 민주주의를 ‘인민 민주’, 서구의 민주주의를 ‘선거 민주’라 구분하며, 서양의 민주주의는 “진짜 민주주의가 아니라 돈을 가진 이들의 민주주의이다. 세계의 민주주의 양식이 천편일률적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두에겐 자신에게 맞는 길이 있다는 의미의 사자성어 ‘수토불복’(水土不服·물과 풍토가 맞지 않음)을 언급하며, 미국이 내달 추진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해 “타국을 억압하고 세계를 분할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이 시 주석을 중심으로 한 사상으로 무장하고 ‘제 갈 길을 가겠다’는 뜻을 더 명확히 하며 미-중 충돌의 안마당 역할을 하게 되는 동아시아 정세는 한층 더 어두운 안개 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중국의 한 외교 소식통은 <아사히 신문>에 “미국이 우리 발전 모델을 방해하지 못하게 하겠다. 이를 위해 강해지겠다는 시 주석의 노선은 옳다”는 말로 이번 결의의 의의를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international/china/1019122.html?_fr=mt2#csidxe542af18f88b12a92e88294d03be53e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268
어제
220
최대
584
전체
64,706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