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고진영, 한날 미국서 ‘동반 우승’ > 축구 및 골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allery2

gallery2더보기

축구 및 골프

임성재·고진영, 한날 미국서 ‘동반 우승’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회 작성일 21-10-11 14:17

본문

임성재가 11일(한국시각) 열린 피지에이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4라운드에서 경기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AFP 연합뉴스

임성재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서 통산 2승
고진영 파운더스컵서 시즌 3승 통산 10승

임성재와 고진영이 한날 동시에 미국 투어를 제패했다.
남자골프의 임성재(23)는 11일(한국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7천25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에서 정상에 올랐다. 2020년 혼다 클래식 이후 통산 2승.
임성재는 이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쳐 9언더파 62타를 기록했고, 최종합계 24언더파 260타로 트로피를 차지했다. 우승상금 126만 달러(약 15억원).
임성재는 통산 100번째 피지에이 투어에서 자신의 두 번째 우승을 일궈냈다. 한국 선수들의 피지에이 투어 우승 총 숫자도 20으로 늘어났다. 2002년 최경주(51)가 컴팩 클래식에서 처음 우승한 이후 2011년 최경주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정상 등극이 10승째 우승이었고, 이번 임성재가 20승째 고지에 올랐다.
임성재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첫 우승 뒤 두 번째 우승이 찾아올 것인지 생각이 많았고, 어려웠다”며 “인내심을 갖고 계속했는데 이렇게 기회가 왔을 때 우승해 기쁘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1, 2라운드까지 보기 없이 버디 14개로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전날 3라운드에서는 1타만 줄이고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로 밀렸다. 그는 “어제 결과는 잊고 남은 파이널 라운드에 집중하자는 생각으로 임했다. 한국에서도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세 번째 우승도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임성재는 이날 1, 4, 6번 홀 버디로 선두 공동 1위가 됐고, 9~13번 홀까지 5개 홀 연속 버디로 매슈 울프(미국)를 따돌리며 쾌승을 거뒀다.
2020~2021 시즌 498개의 버디를 잡아 피지에이 투어 시즌 최다 버디 기록을 세운 임성재는 이번 대회에서도 버디 26개를 챙겼다.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sports/golf/1014637.html?_fr=mt3#csidxdec09858a6f7c39bc0120883c771bee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241
어제
358
최대
519
전체
47,288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