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김어준의 뉴스공장' 건드리나···"여러가지 구상 가다듬고 있다" > 사회포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allery2

gallery2더보기

사회포럼

오세훈, '김어준의 뉴스공장' 건드리나···"여러가지 구상 가다듬고 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35회 작성일 21-10-20 00:05

본문

오세훈, '김어준의 뉴스공장' 건드리나···"여러가지 구상 가다듬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국회 행안위 국감에서 발언하고 있다(왼쪽사진). 오른쪽은 김어준 TBS뉴스공장 진행자. 국회사진기자단·SBS자료사진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TBS교통방송과 관련해 여러가지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고 말했다.
TBS 교통방송은 별도의 독립재단으로 출범해 서울시가 직접적으로 구조조정 등에 관여할 수 없지만 매년 서울시가 지원하는 400억원의 보조금을 조정하는 등 ‘오세훈식 TBS 바로세우기’를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오 시장은 이날 국감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TBS에 매년 400억원의 보조금이 나가는데 제대로 안 하면 보조금을 줄이거나 자르셔야 한다. 변함없이 내버려두고 있는 게 답답하다”고 말하자 이 같이 답변했다.
오 시장은 ‘시장님이 (TBS와 관련해) 구상하고 계신다는데 잘 판단해서 좋은 정책을 다음 감사까지 내놓아달라’는 박 의원의 요구에도 “네”라며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오 시장은 앞서 오전 국감에서도 “(TBS는) 정도(正道)를 걷는 방송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도 “차가 좌회전도 하고, 우회전도 해야 가고 싶은 곳을 가지, 매년 좌로만 갈 수는 없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정치편향적이라는 점도 고려해야 되고, 실질적으로 교통 유동인구가 많은 시간대에 말그대로 ‘교통방송’을 해야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national/national-general/article/202110191847001#csidxe7fc641860b2a749344a4af2b67168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265
어제
220
최대
584
전체
64,703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