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영 “대장동 50억 클럽에 권순일·박영수·곽상도·김수남·최재경·홍모씨” > qa1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allery2

gallery2더보기

qa1

박수영 “대장동 50억 클럽에 권순일·박영수·곽상도·김수남·최재경·홍모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2회 작성일 21-10-06 17:15

본문

서울 송파구의 한 도로에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관련 현수막이 나란히 걸려있다. 연합뉴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성남 대장지구 개발 사업에 참여한)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등장하는) ‘50억 약속그룹’에는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홍모씨가 언급됐다”고 말했다. 언급된 당사자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과 복수의 제보를 받고 6명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무소속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외에 익명으로 언급한 홍씨는 모 언론사 사주로 보인다.
50억 약속그룹(클럽)은 대장지구 개발 사업 투자사인 화천대유에서 거액을 이미 받았거나 받기로 약속한 로비 대상자 명단이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이 관련 발언을 한 적은 있지만 실명이 공개적으로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원은 “(녹취록에는) 50억원은 아니나,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에게도 로비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면서 “이미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했으나 대장동게이트가 터져서 못 받은 사람도 있고, 차용증을 급하게 써서 위장했다가 돌려줬다는 사람도 있고, 빨리 달라 재촉하는 사람도 있다는 추가 제보가 있다”고 말했다.
당사자들은 반발했다. 박 전 특검은 이날 “저는 화천대유나 김만배씨로부터 50억원을 받기로 약속하거나 통보 받은 일이 결코 없다”면서 “제 자신도 알지 못하는 일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도 없이 면책특권을 방패삼아 국정감사장에서 발표된 사실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박 전 특검은 “며칠 전에도 소명한 바와 같이 저는 2016년 12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에 임명되면서 김만배씨와는 연락을 끊었다”면서 “하루빨리 50억원에 대한 진상이 밝혀지길 바라고 무책임한 폭로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권 전 대법관은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제 자신은 알지 못하는 일이고 전혀 사실무근”이라면서 “이런 식으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저에 대한 의혹은 곧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전 총장도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발언자와 보도자에 대해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 전 수석도 입장문을 내고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얘기”라면서 “화천대유 고문변호사를 한 적도 사업에 관여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국정감사에 (국회의원이) 면책특권이 있다 해도 최소한의 확인절차도 없이 실명을 거론해 개인의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고 법적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politics/assembly/article/202110061116001#csidx266885daa3c8d918c50fc8c733c95b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234
어제
358
최대
519
전체
47,281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